PleasureLab


국내 첫 여성전용 성인용품점 백화점처럼 밝게 매장 꾸미고 사용법은 물론 성지식 교육도 "성에 대한 인식 바꾸고 싶어"

[썸人]곽유라 플레저랩 대표 '性문화 음지서 양지로...여성도 이젠 욕구 숨기지 마세요'
곽유라 플레저랩 대표.
 
 
“남자 사장님이 엉덩이를 긁적이며 나와서는 ‘아가씨 뭐 사러 왔어? 남자친구가 좋아할 만한 거?’라고 묻더라고요. 매장 입구에서부터 여성은 철저히 배제된 공간이라는 느낌이 들었죠.”

여성 전용 성인용품점인 플레저랩의 곽유라(29) 대표가 20대 중반 국내 성인용품점을 처음 방문하고 나서 느꼈던 감정은 ‘무섭다’ ‘어둡다’가 전부였다. 20대 초반 미국에서 봤던 것과는 전혀 달랐다. 백화점처럼 밝은 매장에서 여성 스태프가 성 지식이나 관련 제품의 사용법을 친절하게 알려주는 성인용품점은 국내에 없었다. 그가 ‘여성 친화적 성인용품점’을 국내 최초로 만들게 된 계기다.

“당시만 해도 한국에 있는 성인용품은 여성을 성적 대상화한 것이 대부분이었어요. 해외처럼 여성도 쉽게 갈 수 있는 성인용품점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죠. 지난 2014년 서울 마포구 합정동에 열었던 플레저랩의 첫 매장이 밝은 조명과 화사한 실내를 갖춘 이유에요.”

곽 대표가 병원 응급실에서 간호사로 일했던 경험도 성인용품점 창업에 큰 영향을 줬다. 성병으로 고통받는 환자가 생각보다 너무 많았기 때문이다. 

“임상에서 보면 콘돔만 잘 사용했어도 성병을 예방할 수 있던 환자가 전체의 70%는 넘었어요. 건전한 성생활을 할 줄 모르는 사람들이 이렇게나 많다는 것이 충격이었죠. 플레저랩을 만들면서 단순히 용품을 판매하는 데 그치지 않고 성을 교육하는 데도 앞장서겠다고 결심한 데는 간호사로서의 경험이 컸던 셈이에요.”
 
[썸人]곽유라 플레저랩 대표 '性문화 음지서 양지로...여성도 이젠 욕구 숨기지 마세요'
곽유라 플레저랩 대표.
시장의 반응은 처음부터 뜨거웠다. 국내에서 볼 수 없었던 성인용품점의 등장에 입소문이 빠르게 났다. 창업 전 해외의 성인용품 박람회를 돌아다니며 안전한 제품을 고르고 매장 내부 인테리어 작업에 직접 참여하는 등 철저하게 준비한 덕분이었다. 창업 초기 월 4,000만원 수준이었던 매출액 역시 올해에는 연 30억원을 바라보고 있을 정도로 증가했다.

고객의 70~80%는 여성이다. 처음 세운 전략이 먹힌 셈이다. 연령대는 다양하다. 20대 초반의 여성은 물론 70대 여성들도 매장을 방문하는 경우가 있다. 지난해 강남 신사동에 추가 매장을 낸 이후로는 해외 여행객들의 발길도 늘어나는 추세다. 

과거보다는 많이 좋아졌지만 국내에서 성을 바라보는 시선은 여전히 음성적이다. 성인용품을 해외에서 수입할 때 겪는 어려움만 봐도 알 수 있다. 같은 제품이라도 심의하는 관세사에 따라 통관 여부가 달라지는 경우가 부지기수다. 곽 대표가 성과 관련된 교육을 진행하려는 것은 그런 부정적인 시선을 바꾸기 위함이다. 

“매장을 추가로 열고 10명 정도인 직원을 더 채용하는 동시에 교육 사업도 활발히 전개해나갈 생각이에요. 안전하고 건강한 성관계를 위한 세미나 등을 계획하고 있죠. 언젠가 국내에서도 터놓고 성을 논할 수 있는 날이 올 때까지 계속 노력할 것입니다.” 

Pingbacks

Pingbacks are open.

Trackbacks

Trackback URL

Comments

About Us

여성친화적 분위기와 색다른 Toy를 만나보세요. 플레져랩은 언제나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Our Contacts

가로수길-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13길 10, 3
합정-서울시 마포구 양화진길 10

가로수길-02-516-0610
합정-02-323-0610